치매 사망률, 여자가 남자보다 2.4배 높아
치매 사망률, 여자가 남자보다 2.4배 높아
  • 김세진
  • 승인 2018.09.27 0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치매로 인한 사망률은 인구 10만 명당 18.1명으로, 여자가 남자보다 2.4배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19일 통계청은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17년 사망원인통계"를 발표했다.

2017년 치매에 의한 사망자 수는 총 9,291명으로 전년 대비 1.4% 증가했다.

치매로 인한 사망자 수는 10년 전과 비교해 2배 가까이 증가했다.
(2007년 4,814명→2017년 9,291명)

2017년 치매 사망률(인구 10만 명당 명)은 18.1명으로 전년 대비 0.2명(1.2%) 증가했다. 성별 사망률은 여자가 25.7명으로 남자 10.6명보다 2.4배 높게 나타났다.

연령별 치매 사망률(인구 10만 명당 명)은 90세 이상이 1738.8명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이어 80-89세는 342.0명, 70-79세는 39.1명으로 나타나 나이가 많을수록 큰폭으로 증가함을 보여주었다.



치매 관련 질환 사망률(인구 10만 명당 명)은 알츠하이머병이 9.8명, 혈관성 치매가 1.2명, 상세불명의 치매가 7.1명으로 알츠하이머병으로 인한 사망률이 가장 높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