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절성 알레르기 비염환자 급증!
계절성 알레르기 비염환자 급증!
  • 정원철 기자
  • 승인 2013.09.24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환절기를 맞아 알레르기성 비염 진료환자가 급증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최근 5년간(2008~2012년) ‘계절성 알레르기성 비염’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한 결과, 전체 진료환자는 2008년 45만7,032명에서 2012년 59만60명으로 최근 5년간 연평균 6.6%가 증가했다.



남성은 2008년 20만8,038명에서 2012년 27만1,679명으로 연평균 6.9% 늘어났고, 여성은 2008년 24만8,994명에서 2012년 31만8,381명으로 연평균 6.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2012년 기준 남녀 성별비율은 여성(31만 8,381명)이 남성(27만1,679명)에 비해 약 1.2배 많았다.

연령별로는 9세 이하(2,538명)가 2.1배로 가장 많았고, 뒤를 이어 10대(1,435명)가 1.2배로 나타나 다른 연령대에 비해 아동·청소년기에 계절성 알레르기성 비염 환자가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일산병원 이비인후과 장정현 교수는 아동·청소년기에 비염환자가 많은 이유는 “집단생활을 활발하게 하는 시기로 알레르기 비염 항원에 본격적으로 노출되는 시기이다”며 “또 사춘기 등 호르몬 분비의 변화가 활발히 생겨 알레르기 항원에 감수성이 증가하는 시기이므로 발생률이 높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장 교수는 계절성 알레르기성 비염에 대해 “재채기, 맑은 콧물, 코막힘 같은 증세가 원인 알레르겐과 접촉하는 특정한 계절에만 증상이 나타나는 것으로 대부분 꽃가루가 원인이 된다”며 “꽃가루의 경우 창문을 닫아두며 외출을 줄이고, 외출할 경우에는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