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심증, 연령 증가하면서 발병률 증가...70대 이상 고령환자 가장 많아
협심증, 연령 증가하면서 발병률 증가...70대 이상 고령환자 가장 많아
  • 임성희
  • 승인 2018.10.31 0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슴 중앙 부분에 느껴지는 압박감, 쥐어짜는 듯한 느낌, 또는 통증 등으로 나타나는 협심증은 70대 이상 고령자에게서 가장 많이 나타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25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이 발표한 2012년~2017년까지 건강보험 빅데이터 분석 결과에 따르면, ‘협심증(I20)' 질환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는 2012년 55만 1천 명에서 2017년 64만 5천명으로 매년 약 3.2% 씩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건강보험 적용인구 10만 명당 진료인원을 계산하면 2012년 1,110명에서 2017년 1,267명으로 나타났으며, ‘협심증’ 진료에 지출한 총진료비는 2012년 5,660억 원에서 2017년 7,701억 원으로 약 1.4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기준 연령대별 진료현황을 살펴보면, 70대 이상(27만 4천 명, 42.4%)이 가장 많았고, 그 다음 60대(19만 7천 명, 30.6%), 50대(12만 1천 명, 18.8%) 순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심장내과 오성진 교수는 노인 70대 이상이 환자가 가장 많은 이유에 대해 “협심증은 기본적으로 만성 혈관 질환이기 때문에 연령이 증가하면서 발병률이 증가할 수밖에 없다”라고 설명하였다. 

이어 “협심증을 치료하지 않아 증상이 악화되면 효과적인 치료가 불가능 하게 되어 흉통으로 인해 일상생활에 불편을 느낄 수 있고 심한 경우 급성관동맥증후군으로 발전하여 심근경색, 급사 등의 위험성이 높아진다”고 강조했다.

임성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