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수두·유행성이하선염 증가, 예방접종 필요
어린이 수두·유행성이하선염 증가, 예방접종 필요
  • 송인성 기자
  • 승인 2018.10.31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본부가 수두·유행성이하선염 발생이 증가하는 시기(10월~이듬해 1월)이 도래함에 따라 감염병 예방에 대한 협조 및 주의를 당부했다. 

수두와 유행성이하선염은 환자가 기침할 때 분비되는 침방울(비말), 콧물 등 호흡기 분비물을 통해 전파되는 감염병으로, 주로 영·유아나 초등학교 저학년 어린이에서 발생률이 높고 매년 4월∼6월과 10월∼이듬해 1월 사이 발생이 증가한다. 

다만 예방접종을 제때 완료하면 감염병 발병을 사전에 막을 수 있고, 만일 감염되더라도 가볍게 앓고 지나가 합병증을 예방할 수 있다. 

이에 질본은 생후 12~15개월 사이에 수두와 MMR(홍역/유행성이하선염/풍진) 백신 접종과 만 4~6세에 MMR 백신 접종을 실시하고, 접종 여부를 모르는 경우 예방접종기록을 확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의심증상이 나타나면 곧바로 가까운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고,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최대한 피하기 위해 전염기간 동안 등원?등교(학원 포함)를 하지 않도록 학교와 학부모님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 

또한 "단체생활을 할 때는 한 명만 감염병에 걸려도 집단 유행으로 번질 수 있다"며, "확산 방지를 위해 단체생활 감염병 예방수칙을 실천하고 적기에 예방접종을 완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송인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