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70% "벤처기업 입사 의향 있다"
구직자 70% "벤처기업 입사 의향 있다"
  • 장진숙 기자
  • 승인 2018.11.08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 카카오와 같은 슈퍼벤처들이 좋은 직장으로 떠오르면서 구직자들의 관심도 덩달아 높아지고 있다. 실제로 구직자 10명 중 7명은 ‘로켓벤처’에 탑승하고 싶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구직자 266명을 대상으로 ‘벤처기업 입사 의향’에 대해 조사한 결과, 70.3%가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벤처기업에 지원하려는 이유로는 ‘조직문화가 수평적일 것 같아서’(41.7%, 복수응답)와 ‘업무를 주도적으로 할 수 있을 것 같아서’(41.7%)가 나란히 1위를 차지했다. 

이들은 벤처기업을 지원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기준 역시 ‘근무환경 및 조직문화’(21.4%)를 첫 번째로 꼽았다. 다음은 ‘성장 가능성’(20.3%), ‘연봉’(18.7%), ‘복리후생’(13.4%), ‘안정성’(8%), ‘출퇴근 거리’(5.9%), ‘직무’(4.8%), ‘특허 등 기술력’(3.2%), ‘CEO 및 경영자’(2%) 등의 순이었다. 
 
지원 시 희망연봉은 평균 3,054만원으로 조사되었다. 구간별로 살펴보면 ‘2400~2600만원 미만’(15.5%)이 가장 많았고, ‘2800~3000만원 미만’(13.9%), ‘2000~2200만원 미만’(10.7%), ‘3000~3200만원 미만’(10.2%), ‘4000만원 이상’(9.1%) 등의 순서였다. 

하지만 실제 벤처기업에 지원한 경험이 있는 응답자는 19.5%에 불과했다.  이들 중 대부분(98.1%)은 벤처기업에 지원하면서 어려움을 겪었으며, ‘기업정보 부족’(61.5%, 복수응답)을 가장 큰 어려움으로 꼽았다. 

한편, 벤처기업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보는 시각이 더 많았다. 벤처기업에 대한 인식이 ‘긍정적’이라는 응답은 72.9%로 ‘부정적’(27.1%)보다 2.7배 정도 더 많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