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겨울 약한 추위에도 한랭질환 위험
초겨울 약한 추위에도 한랭질환 위험
  • 김세진 기자
  • 승인 2018.12.06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겨울에는 신체가 추위에 덜 적응되어 약한 추위에도 한랭질환 위험이 크므로 한랭질환에 대비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5일 질병관리본부는 서울, 강원, 경기 등 전국적인 한파가 예보됨에 따라 겨울철 한랭질환 주의를 당부했다. 한랭질환은 추위가 직접 원인이 되어 인체에 피해를 입힐 수 있는 질환(저체온증, 동상 등)을 말한다. 

질병관리본부가 2013년부터 전국 약 500개 병원의 응급실로부터  한랭질환자를 신고받아 집계한 결과 한랭질환자는 50대가 가장 많고, 고령일수록 저체온증과 같은 중증한랭질환이 많았으며, 한랭질환자의 30%는 음주상태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10명 중 7명은 길가나 집주변과 같은 실외에서 발생했고, 하루 중 언제라도 발생할 수 있으나 기온이 급감하는 밤부터 아침 사이 한랭질환으로 인한 사망자가 많았다. 

한랭질환은 심각한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겨울철 한파특보 등 기상예보를 확인하고, 내복·장갑·목도리·모자 등으로 따뜻하게 옷을 입는 등 「한파대비 건강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특히, 일반 성인에 비해 체온 유지에 취약한 고령자와 어린이는 한파 시 실외활동을 자제하고 보온에 신경써야 한다. 

만성질환(심뇌혈관질환, 당뇨, 고혈압 등)이 있는 경우에는 혈압이 급격히 상승하는 등 증상이 악화되어 위험할 수 있으므로 추위에 갑자기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고 무리한 신체활동을 피하는 것이 좋다.

또한, 술을 마시는 경우 체온이 오르다가 급격히 떨어진다. 하지만 추위를 인지하지 못해 위험할 수 있어 한파 시에는 과음을 피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