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으로 한 해 11조 4,679억원 사회적 손실
비만으로 한 해 11조 4,679억원 사회적 손실
  • 장진숙 기자
  • 승인 2018.12.12 1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만으로 인해 1년에 11조 4,679억원의 사회적 손실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51.3%는 의료비에 의한 손실이었다. 

지난 10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은 「비만의 사회경제적 영향」 연구를 통해 한 해 동안 비만으로 인한 사회경제적 비용이 11조 4,679억 원을 상회한다고 밝혔다. 

비만으로 인한 전체 사회경제적 비용(11조 4,679억 원) 중 의료비에 의한 손실규모가 51.3%(5조 8,858억 원)로 가장 크고, 다음으로 생산성저하액 20.5%(2조 3,518억 원), 생산성손실액 13.1%(1조 4,976억 원), 조기사망액 10.0%(1조 1,489억), 간병비 4.3%(4,898억 원), 교통비 0.8% (940억 원) 순으로 손실규모가 큰 것으로 추계되었다. 

비만에 기인해 발생하는 사회경제적 비용에 대한 성별 비중을 살펴보면, 남자에 의해 발생하는 비용은 56.6%(6조 4,905억 원), 여자에 의해 발생하는 비용은 43.4%(4조 9,774억 원)로 남자가 여자에 비해 1.3배 손실이 크게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 비중으로는 50대가 26.8%로 가장 크고, 다음으로 60대(21.2%), 40대(18.2%), 70대(15.9%), 30대(7.9%), 80대 이상(7.3%), 20대 이하(2.6%) 순으로 손실규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군별로 구분하여 손실비중을 살펴보면 2016년 기준 비만 관련 전체 사회경제적 비용 중 당뇨병에 의한 비용이 22.6%(2조 624억 원)로 손실규모가 가장 크고, 다음으로는 고혈압 21.6%(1조 9,698억 원), 허혈성심장질환 8.7%(7,925억 원), 관절증 7.8%(7,092억 원) 순으로 손실규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