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장년층 절반 "빚 있다"
중·장년층 절반 "빚 있다"
  • 장진숙 기자
  • 승인 2018.12.20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 40세~64세에 해당하는 중장년층 절반은 대출이 있고, 이들은 평균 3,911만원의 대출 잔액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통계청은 ’17년 11월 1일 기준 만 40~64세 중·장년층 인구를 작성대상으로 행장자료를 집계해 「중·장년층 행정통계」 를 작성해 18일 공표했다. 

발표된 내용에 따르면 ‘17. 11. 1. 기준 금융권 가계대출 잔액을 보유한 중·장년 인구는 55.2%로 전년대비 0.8%p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금융권 가계대출 잔액을 구간별로 살펴보면, ’1천만원~3천만원 미만‘의 비중이 24.3%로 가장 많고, 그 다음 ’1천만원 미만‘(19.3%) 순이었다. 

대출을 받은 중·장년의 대출잔액 중앙값은 3,911만원으로 전년(3,633만원)에 비해 7.7% 증가했다. 

대출잔액 중앙값을 중·장년층의 특성별로 살펴보면, 남자의 대출잔액 중앙값은 4,607만 원으로 여자의 대출잔액 3,000만원의 약 1.5배 수준이었다. 

연령별로는 상위 연령구간으로 갈수록 대출잔액 중앙값은 낮아지는 모습을 보였다. 

등록취업자 대출잔액 중앙값은 4,720만원으로 미취업(미등록)자 2,422만원의 약 1.9배 수준이었다. 비임금근로자의 대출잔액 중앙값은 5,654만원으로 임금근로자(4,448만원)보다 1.3배 많았다. 

주택소유자의 대출잔액 중앙값은 7,941만원으로 주택을 소유하지 않은 자(2,000만원)보다 약 4배 많았다.

Tag
#대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