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벌고 많이 빚내고'...고소득층 부채, 저소득층의 '10배'
'많이 벌고 많이 빚내고'...고소득층 부채, 저소득층의 '10배'
  • 송인성 기자
  • 승인 2018.12.20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0대 가구와 자영업자 가구가 부채가 가장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통계청·한국은행·금융감독원이 20일 발표한 '2018년 가계금융복지조사'에 따르면 올해 3월 말 가구당 평균 부채는 7천531만원으로 1년 전보다 6.1% 증가했다.

조사 대상을 소득별로 나눠보면 5분위(상위 20%)의 평균 부채가 1억5천503만원에서 1억6천871만원으로 8.8% 증가했다.

반면 1분위(하위 20%)는 1천514만원에서 1천579만원으로 4.3%, 2분위(하위 20∼40%)는 3천684만원에서 3천764만원으로 2.2% 늘었다.

고소득층의 부채 증가율이 저소득층의 최대 4배, 금액은 10배에 달한 것이다. 상위 20%의 부채 점유율은 44.8%로 1년 전보다 1.1%포인트 확대됐다.

부채 증가를 주도한 가구의 특성은 이처럼 고소득이면서 40대 가구주이고, 전세보다 자가를 소유한 계층으로 요약된다.

가구주 연령대별 부채 보유액은 40대가 8천637만원에서 9천896만원으로 14.6% 증가했다. 이어 30대가 6천920만원에서 7천873만원으로 13.8% 늘었다.

종사상 지위별로는 임시·일용근로자가 3천350만원으로 14.0%, 상용근로자가 8천888만원으로 9.1%, 자영업자가 1억439만원으로 2.4% 증가했다.

입주 형태별로는 자가가구의 평균 부채가 8천989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전세가 7천962만원, 월세 등 기타가 2천931만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