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목 저린 '손목터널증후군', 추워질수록 더 증가
손목 저린 '손목터널증후군', 추워질수록 더 증가
  • 장진숙 기자
  • 승인 2018.12.31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목저림이 있는 '손목터널증후군' 질환을 진료 받은 환자는 2013년 16만 7천 명에서 2017년 18만 명으로 7.4% 증가하였으며, 여성이 남성보다 3.19배정도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주 진단명으로 '손목터널증후군' 질환을 진료 받은 환자를 분석한 결과 이와 같이 나타났다고 27일 밝혔다. 

손목터널증후군은 엄지와 요측 손가락이 밤마다 아프고 감각이 무뎌지며 저린 증상이 주로 나타난다. 

2017년 기준으로 연령대별 진료인원 현황을 살펴보면, 50대(6만 8천 명, 37.8%)가 가장 많았고, 60대(3만 7천 명, 20.4%), 40대(3만 1천 명, 17.5%) 순이었으며, 중장년층(40대~60대)의 진료인원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기준 성별 진료인원은 남성에 비해 여성이 3배 이상 많았는데 진료인원이 가장 많은 50대 여성은 5만 6천 명으로 같은 연령대 남성 1만 1천 명 보다 5배 더 많았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정형외과 이상윤 교수는 50대 여성 환자가 가장 많은 이유에 대해 “무리한 가사노동이나 폐경기 후의 호르몬 변화가 일부 원인이 될 수 있으며 한창 활동량이 많을 시기이면서 이전부터 축적된 퇴행성 변화가 일반적으로 중년부터 나타나는 것 또한 원인이 될 수 있겠다.”라고 설명하였다.

2013년~2017년 까지 ‘손목터널증후군’ 진료인원을 월별로 살펴보면, 다른 계절에 비해 추운 겨울(12월)에 연도별 가장 많은 진료 인원이 발생하였다.

이상윤 교수는 겨울철 환자가 가장 많은 이유에 대해 “날씨가 추워지면 수근관 내 구조물, 주변 연부조직들의 위축이 발생할 수 있으며 혈액순환 또한 원활하지 않아 증상이 심해질 수 있다. 활동량 또한 감소하기 때문에 더더욱 환자분들이 불편함을 호소하는 것으로 생각된다.”고 설명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