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보행 교통사망자 77%, 주거지역에서 발생
어린이 보행 교통사망자 77%, 주거지역에서 발생
  • 장진숙 기자
  • 승인 2019.01.02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어린이 보행 교통사고 사망자의 77%는 주거지역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28일 한국교통연구원은 2017년 전체 어린이 보행 교통사망자 35명에 대해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어린이 보행 교통 사망자수를 토지용도별로 분석하면 주거지역이 77%(27명)로 가장 높았고, 이어서 상업지역 11%(4명), 계획관리 지역 6%(2명), 녹지지역 및 생산관리지역 각각 3%(1명)으로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어린이 보행교통 사망자수를 도로구분별로 보면 이면도로가 40%(14명), 일반도로가 60%(21명)으로 나타났다.

주거지역의 어린이 보행 교통사망 사고의 원인을 법규위반별로 분석한 결과, 운전자의 안전운전불이행이 63%(17명)으로 가장 높았고 이어서 보행자 보호의무 위반 19%(5명), 신호위반 11%(3명), 과속 4%(1명) 등으로 나타났다.

또한 이면도로의 어린이 보행 교통사망 사고의 원인을 분석한 결과, 안전운전 불이행 71%(10명)이 가장 높았고, 이어서 보행자 보호의무 위반 21%(3명), 신호위반 7%(1명) 등의 순서로 나타났다.

이와 같이 어린이 보행 교통사고는 대부분 주거지역에서 발생하고, 교통량이 상대적으로 적음에도 불구하고 이면도로에서 적지 않은 사고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 어린이 교통사고의 주 원인은 운전자의 운전부주의가 대부분을 차지하는 것으로 분석되었다.

따라서 동절기 방학기간을 맞아 주거지역이나 주거지역 이면도로에서 어린이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적극적인 대책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