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일자리 ‘서비스업’, ‘영업/고객상담직’ 가장 많아
지난해 일자리 ‘서비스업’, ‘영업/고객상담직’ 가장 많아
  • 김세진 기자
  • 승인 2019.01.04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일자리가 가장 많았던 업종은 ‘서비스업’, 직무는 ‘영업/고객상담직’인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지난 한 해 동안 자사사이트에 등록된 채용공고를 업종 및 직무별로 분석했다. 

지난해 가장 채용공고가 많이 등록된 업종은 ‘서비스업’으로 연간 등록된 채용공고 중 23.4%에 달했다. 그 다음으로는 금융업(16.0%)과 IT정보통신업(15.0%), 제조업(13.1%) 순으로 채용공고가 많았다. 

경력직 채용공고는▲ ‘IT정보통신업’에서 32.2%로 가장 많았다. 그리고 이어 제조업(15.7%), 서비스업(15.3%) 순으로 채용공고가 많았다. ▲신입직 채용공고는 ‘제조업’에서 22.6%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서비스업(19.0%), IT정보통신업(11.9%), 건설업(10.3%) 순으로 많았다.

신입직과 경력직을 모두 채용하는 공고는 ‘금융업(24.1%)’에서 가장 많았고, 경력에 관계없이 직원을 모집하는 채용공고는 ‘서비스업(30.7%)’에서 가장 많았다.

직무별로는 ‘영업/고객상담직’ 직원을 모집하는 공고가 연간 등록된 채용공고 10건중 3건(34.7%) 수준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경영/사무직(15.8%), IT/인터넷(9.3%), 생산직(7.3%) 순으로 채용공고가 많았다. 

직무별 일자리도 경력별로 달랐다. ▲경력직 채용공고는 ‘IT/인터넷’ 직무에서 28.8%로 가장 많았다. 그리고 다음으로 경영/사무(15.0%), 영업/고객상담(14.5%), 무역/유통(7.0%) 순으로 많았다. 

▲신입직 채용공고는 ‘영업/고객상담직’에서 21.0%로 가장 많았고, 이어 경영/사무(16.3%), 생산직(12.9%), 서비스(9.1%) 무역/유통(8.9%) 순으로 많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