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랜차이즈 평균 7년 영업...외식업종은 6년도 안돼
프랜차이즈 평균 7년 영업...외식업종은 6년도 안돼
  • 송인성 기자
  • 승인 2019.01.09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프랜차이즈 가맹본부의 평균 영업 기간이 7년 2개월인 것으로 나타났다. 프랜차이즈의 상당부분을 차지하는 외식업의 영업기간이 가장 짧았다. 

상가정보연구소가 공정거래위원회 가맹사업정보제공시스템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프랜차이즈 가맹본부의 평균 영업 기간은 7년 2개월이었다. 

3대 업종군별로 보면 도소매업이 130개월(10년 10개월)로 가장 길었고, 서비스업은 90개월(7년 6개월), 외식업은 71개월(5년 11개월) 순서였다. 

외식업 세부업종 가운데 동남아, 인도 등 기타 외국식(4년 9개월)과 일식(4년 10개월), 서양식(4년 11개월)은 평균 영업 기간이 5년 미만으로 짧았다. 아이스크림·빙수(8년 4개월), 패스트푸드(7년 3개월), 치킨(7년), 피자(7년) 등은 영업 기간이 상대적으로 길었다. 

서비스업종 중에서는 배달(2년 6개월), 임대(2년 11개월), PC방(4년 4개월), 반려동물 관련(4년 9개월) 순으로 영업 기간이 짧았다. 반면 약국(20년 3개월), 이사(13년 11개월), 자동차 관련(11년 3개월)은 평균 10년 이상 영업을 지속했다. 

도소매업은 종합소매점(17년 4개월), 화장품(16년 9개월), 편의점(12월 9개월) 등은 평균 영업 기간이 10년을 넘겼지만, 의류·패션은 6년 2개월로 비교적 짧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