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내장, 노안과 혼동해 수술 시기 놓칠 수 있어
백내장, 노안과 혼동해 수술 시기 놓칠 수 있어
  • 장진숙 기자
  • 승인 2019.01.11 0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국민건강보험공단 발표에 따르면 작년 한 해 우리나라 사람이 가장 많이 받은 수술은 백내장 수술로 지난 한 해 동안 37만 7천 여명이 수술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은 나이가 들면서 신체의 구조와 기능이 점진적으로 저하되고 쇠약해지는 노화를 겪는데, 노화에 따라 찾아오는 대표적인 안질환으로는 ‘노안’과 ‘백내장’을 예로 들 수 있다. 백내장과 노안은 모두 초기 증상이 뿌옇고 흐린 시야가 나타나기 때문에 노안과 백내장을 혼동해 백내장 수술 시기를 놓치는 경우도 있어 각별히 주의가 필요하다.

외부로부터 들어오는 빛을 모아주는 눈 속 수정체에 뿌옇게 혼탁이 발생하는 것을 백내장이라고 부른다. 이 혼탁이 원인이 되면서 시력저하 증상이 생기고, 수술 시기를 놓쳐 수정체가 딱딱해지면 수술 시 부작용 위험도가 높아지기에 백내장은 조기에 발견해 치료받는 것이 중요하다.

반대로 노안은 40대 초반부터 서서히 수정체를 감싸고 있는 근육의 조절력이 떨어지면서 초점 기능이 점점 약해지면서, 근거리 작업에 장애를 받게 되는 현상을 의미한다. 보통 수정체의 노화에 따른 조절력 감소로 인해 증상이 나타나기에 일반적인 근시와는 원인 자체가 아예 다르다.

청담 튼튼병원 안과 박혜진 원장은 "노안과 백내장은 증상이 비슷하고 두 질환이 동반될 수 있기 때문에 불필요한 수술을 막고 증상을 개선시키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검사를 통한 정확한 진단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이어 박 원장은 "최근 백내장 발병 연령대가 낮아지게 되면서 노안과 발병 시기가 비슷해졌다"며 "증상 역시 일반인이 구분하기 쉽지 않기 때문에 주기적인 안과 검진을 통해 눈 건강을 체크해보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