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3 16:01 (화)
신입구직자 36%, "학창시절 대출받았다"
신입구직자 36%, "학창시절 대출받았다"
  • 임성희 기자
  • 승인 2019.01.18 0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사를 준비하는 구직자 3명 중 1명은 학창시절 대출을 받은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아르바이트 O2O 플랫폼 알바콜이 구직자 회원 1천70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먼저, "학창시절 학자금, 생활비 등을 위해 본인 명의로 대출을 이용한 경험이 있는지" 묻자, 전체 응답자의 38%는 "그렇다"고 답했다. 

이들이 학창시절 이용한 대출종류(주관식 입력)로는 '학자금 대출'이 전체의 80%를 차지하며 압도적인 득표를 기록했다. 나머지 20%는 소액 대출, 신용 대출 등 주로 학비 이외의 생활비를 위해 대출을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입구직자 3명 중 1명꼴로 학업을 이어가기 위해 또는 재학 중 소요되는 생활비를 감당하기 위해 학창시절 이미 마이너스 가계부를 형성하고 있었던 것.

학창시절 이용한 대출액(주관식 입력)은 평균 1천597만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교육부가 발표한 4년제 일반대학 185곳의 등록금 현황 조사 결과, 연간 부담하는 평균등록금은 671만원이었다. 이를 통해 최대한 보수적으로 추측건대, 학창시절 최소 4학기 이상 등록금 마련을 위해 학비 대출을 이용한 것으로 풀이할 수 있다.

또한, 그 가운데 30%만이 대출액 전액을 상환 완료했다고 밝혔다. 나머지 70%의 응답자들이 상환한 대출액은 평균 744만원, 잔여 대출액 및 이자가 할증돼 향후 상환해야 할 채무의 총액은 853만원으로 집계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