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여성 10명 중 9명, 최근 1년간 생리통 경험
성인 여성 10명 중 9명, 최근 1년간 생리통 경험
  • 김세진 기자
  • 승인 2019.04.02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세 이상 성인 여성 10명 중 9명은 최근 1년간 생리통을 경험한 적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일 주식회사 사노피-아벤티스 코리아의 복통 치료제 부스코판플러스정이 모바일 리서치 기업 오픈서베이를 통해 25세~39세 여성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생리통 증상 및 생리통약 복용 경험’ 관련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결과 설문에 참여한 전국 25~39세 여성 1000명 중 91.2%가 최근 1년 간 생리통을 경험했다고 밝혔으며, 이들 중 52.6%는 심한 생리통 겪고 있다고 응답해 생리통이 여성들의 삶의 질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음이 나타났다.

지난 1년간 생리통을 해결하기 위해 선택한 방법에 대한 질문에는 ‘약국에서 일반의약품 구입 및 복용(79.1%)’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일반의약품을 복용하는 응답자의 대다수(97.8%)는 진통제를 복용하고 있었으나 이들 중 약 40%는 진통제의 효과에 대해 만족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반면, 자궁 근육 경련으로 인한 통증을 완화시켜주는 진경제를 복용해 본 사람은 약 2%에 불과했으며, 전체 응답자의 71.5%가 진경제를 ‘모른다’고 답했다.

조사결과 응답자 대부분은 생리통의 원인에 대해 제대로 알고 있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생리통의 근본적인 원인은 자궁 수축으로 인해 발생하는 자궁 근육의 경련이지만, 조사 결과, 스트레스, 환경, 식습관, 자궁 문제 등을 원인으로 알고 있는 응답자가 많았으며 ‘모른다(약 20%)’는 답변도 상당했다.

한편, 이번 조사의 응답자들은 생리통 약 선택 시 가장 중요로 하는 요소로 ‘효과(61.7%)’와 ‘성분(22.1%)’을 꼽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