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6 17:05 (수)
갑자기 부쩍 자란 우리 아이, 성조숙증 의심해봐야
갑자기 부쩍 자란 우리 아이, 성조숙증 의심해봐야
  • 장진숙 기자
  • 승인 2019.04.19 2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녀의 키가 급격히 자랐다면 성조숙증을 의심해 볼 필요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성조숙증은 2차 성징의 출현이 평균치의 2표준편차보다 빨리 나타나는 경우를 말한다. 

초등학교 2~3학년 이하 여자아이에서 젖멍울이 만져지거나 아픈 경우, 초등학교 3~4학년 이하 남자아이에서 고환이 커진 경우, 그리고 성별 상관없이 최근에 키가 급격히 자란 경우 성조숙증을 의심해보아야 한다. 또, 얼굴의 피지 분비나 여드름, 음모, 액모, 목소리 변화 등도 성조숙증을 의심할 수 있는 증상이다. 

단, 정확한 시작 시점은 부모가 알기 어려워 여자아이는 만 9세, 남자아이는 만 10세 이전에 2차 성징이 있다면 평가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특히 남자아이는 시작 당시 부모가 알아차리기 어려운 경우가 많다. 

대부분 특별한 원인 없이 특발성으로 발생하지만, 부모 중 한 명이라도 사춘기가 빨랐던 가족력이 있거나 출생 체중이 작았던 아이에게서 성조숙증이 나타나기 더 쉽다. 성조숙증 아이들이 모두 비만한 것은 아니지만 과체중 또는 비만으로 체지방이 많은 것도 원인이 될 수 있다.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 소아청소년과 홍용희 교수는 "성조숙증이 발생하면 당장은 잘 크는 것 같아 심각성을 못 느끼지만 성장이 일찍 일어나면 성장판이 조기에 닫혀 정상적인 사춘기를 거친 경우보다 최종키가 오히려 작아질 수 있다. 또, 정서 발달에 비해 빠른 신체 성장, 즉, 또래와 다른 몸 상태로 아이들이 큰 스트레스를 받기도 한다. 특히 여자아이의 경우, 어린 나이에 초경이 발생하여 놀라는 경우를 종종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홍교수는 "성조숙증 치료제는 전 세계적으로 오랜 기간 검증된 주사제로 대부분 심각한 부작용이 없지만, 소아내분비 전문의의 지속적인 관찰이 필요하다. 치료 자체가 비만을 유발한다거나, 배란, 임신, 출산 등 생식기능에 영향을 주지는 않는다. 오히려 이른 나이에 성호르몬에 노출되었을 때, 유방암이나 난소암의 위험이 높으므로 성조숙증으로 진단되면 적극적인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