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외래진료 가장 많은 질병 ´급성기관지염´
어린이 외래진료 가장 많은 질병 ´급성기관지염´
  • 김세진 기자
  • 승인 2019.05.03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린이가 외래로 병원을 많이 찾은 질병은 ‘급성기관지염’인 것으로 조사됐다. 

2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어린이 날’을 맞아, 2018년 진료자료로 어린이의 다빈도 질병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2018년 한 해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은 어린이는 전체 402만 6824명(취학 전 133만 8912명, 초등학교 저학년 134만 8409명, 초등학교 고학년 133만 9503명)으로 2009년 대비 1.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어린이 1인당 내원일수는 취학 전 아동이 45일, 초등학교 저학년은 28일 그리고 고학년은 20일로 어릴수록 병원 진료일수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어린이 1인당 6.4개 질병과 부상으로 진료를 받았다. 세부적으로는 취학 전 아동이 7.3개로 가장 많이 병원을 찾았으며, 초등학교 저학년이 6.5개, 고학년이 5.3개로 병원진료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어린이가 외래로 병원을 많이 찾은 질병은 ‘급성기관지염’, ‘치아의 발육 및 맹출 장애’, ‘치아우식’, ‘혈관 운동성 및 앨러지성 비염’ 순 이었다. 

어린이의 다빈도 상위 10위 질병 중 6개 질병이 ‘호흡기 질환’인 만큼, 어린 자녀를 둔 부모는 자녀의 호흡기 질환의 예방과 관리에 관심을 가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 

‘호흡기 질환’을 제외하면, 어린이는 공통적으로 ‘치아의 발육 및 맹출 장애’, ‘치아우식’, ‘위장염 및 결장염’, ‘결막염’, ‘앨러지성 접촉피부염’으로 진료를 많이 받았다. 

어린이 그룹별 진료인원은 취학 전 아동 59만 3215명, 초등학교 저학년 54만 1254명, 고학년 31만 3186명으로 학년이 높아질수록 진료인원이 줄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