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입 조기 퇴사 이유 1위 "직무 적응 실패"
신입 조기 퇴사 이유 1위 "직무 적응 실패"
  • 장진숙 기자
  • 승인 2019.05.13 1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사담당자 10명 중 6명은 신입사원이 직무 적응에 실패로 인해 조기퇴사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기업 인사담당자 433명에게 ‘상반기 신입사원 퇴사율’에 대한 설문조사한 결과 ‘신입사원의 조기 퇴사 이유는 직무 적응 실패(60.3%)’라는 의견이 1위를 차지했다. 

‘조직 적응 실패(23.6%)’, ‘급여 및 복리후생 불만족(15%)’이라는 답변이 2, 3위에 올랐다. 

‘신입사원 이탈 문제에 대해 어떤 대책을 마련하고 있나(복수 응답 가능)’라는 질문에 응답자의 32.8%가 ‘수습 기간을 둔다’고 답했다. 이어 ‘새로 채용을 진행해 빠져나간 인력만큼 채용한다(26%)’, ‘편안하고 즐거운 근무 환경을 조성한다(21.1%)’ 등의 순으로 답했다. 

인사담당자의 46%가 ‘올해 입사한 신입사원 중 퇴사한 직원이 있다’라고 답한 가운데 ‘신입사원 조기 퇴사 비율은 10% 이상 30% 미만(58.8%)’이었다. 이 수치는 ‘작년과 비슷(94.5%)’했고 ‘작년보다 늘었다’는 의견은 5.5%에 그쳤다. 

그렇다면 신입사원 퇴사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시점은 언제일까. 

‘입사 후 3개월 이내(36.2%)’라는 의견이 가장 많았고 ‘입사 후 6개월 이내(30.2%)’, ‘입사 후 1개월 이내(24.1%)’, ‘OJT 단계(9.1%)’, ‘최종 합격 발표 직후(0.5%)’ 순으로 나타났다. 

마지막으로 신입사원 이탈이 경영 손실에 미치는 영향에 대해 물었다. 

응답자의 절반 이상은 ‘약간 영향을 미친다(55.4%)’고 답했고 ‘매우 영향을 미친다’ 32.6%, ‘별로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12%로 나타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