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환자, 배우자에게 가장 의지
암환자, 배우자에게 가장 의지
  • 김세진 기자
  • 승인 2019.05.13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암환자가 가족 중 가장 의지하는 사람은 배우자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삼성서울병원 신동욱 가정의학과 교수와 국립암센터·충북대의대·유타대 공동 연구팀은 전국 11개 기관에서 치료받은 암환자 439명을 분석해 이같이 밝혔다. 

환자들 평균 나이는 70.8세이며, 남성(281명, 64%)이 여성보다 많았고 72.7%(319명)가 치료 당시 혼인 상태를 유지하고 있었다. 연구팀은 가족 구성에 따른 가족들의 간병 역할이 어떻게 달라지는지 설문을 통해 조사했다. 

조사 항목은 간병 내용에 따라 △신체활동 지원 △정서 지원 △경제 지원, △의사결정 지원 △병원방문 지원 △식사 지원 등 총 6개 항목으로 나누고, 가족 중 누가 주로 담당하는지 물었다. 그 결과 배우자에 대한 의존도가 모든 항목에 걸쳐 가장 높게 나왔다. 

배우자에 대한 간병 참여는 신체활동 지원에서 71.2%, 정서 지원 68.6%, 의사결정 지원 41.7%, 병원방문 지원 49.1%, 식사 지원 64.6%으로 나머지 가족 구성원과 큰 차이를 보였다. 

환자 성별에 따라 배우자에 대한 의존 정도가 달랐는데, 남성 환자가 배우자에게 기대는 정도가 더욱 컸다. 

신체활동 지원 부분을 보면 남성 환자는 배우자에게 86.1%를 맡긴 반면, 여성 환자는 이 비율이 36.1%에 그쳤다. 여성 환자는 딸(19.6%)이나 아들(15.8%), 며느리(12.7%)에게 부탁하거나, 본인 스스로 해결하는 경우(12%)도 적지 않았다.

정서 지원 역시 마찬가지다. 남성 환자는 84%가 배우자에게서 심리적 위안을 얻었다. 반면 여성 환자는 이 비율이 32.9%에 불과했다. 대신 여성 환자는 딸(28.5%)과 아들(17.7%)을 통해 이러한 간극을 메웠다. 

경제 지원에서는 역전 현상도 발생했다. 남성 환자는 여전히 배우자(34.2%)에게 가장 많은 지원을 얻었지만, 여성 환자는 아들(40.5%)에 이어 배우자가 두 번째(31.6%)였다. 

다만 환자의 나이가 들수록 대체로 배우자 의존 비율은 줄고, 자식이 이를 대체하는 경향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