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리불순 있는 여성 치아통증 위험 1.3배
생리불순 있는 여성 치아통증 위험 1.3배
  • 장진숙 기자
  • 승인 2019.05.28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리불순이 있으면 치아 통증 위험률이 1.3배이고 저작 불편감 위험률이 1.33배인 것으로 나타났다. 저작 불편감은 현재 입 안의 문제로 인해 음식을 씹는 행위에 불편을 느끼는 정도를 뜻하고, 치아 통증은 음식물을 먹을 때 욱신거리는 불편감, 통증 또는 지각 과민증을 느끼는 것으로 정의했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치과병원 치주과 박준범 교수,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구강악안면외과 송인석 교수,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한경도 박사 연구팀이 2010년부터 2012년까지 국민건강영양조사(KNHANES)에 참여한 19세 이상 폐경 전 여성 4,595명을 대상으로 생리주기의 규칙적인 정도와 치아 통증, 저작 불편감과의 연관성을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 연구에서 생리불순이 있는 여성은 14.3%(655명)이었다. 생리불순이 있는 여성은 생리주기가 규칙적인 여성에 비해 체질량 지수, 흡연율, 백혈구 수치, 대사증후군 등이 더 높았다. 

연구팀은 조사 대상을 생리주기가 규칙적인 그룹, 생리불순이 3개월에 한 번인 그룹, 생리불순이 3개월 이상 지속되는 그룹으로 나누고 각각 치아 통증과 저작 불편감을 조사한 결과, 치아 통증은 정상 생리주기 그룹 30%, 3개월에 한 번 생리불순 그룹 35.1%, 3개월 이상 생리불순 그룹 36.7%로 나타났으며, 저작 불편감은 각각 13.8%, 16.1%, 25.4% 순으로 조사됐다. 

또한 나이, 체질량지수, 흡연, 음주, 운동, 가계 수입, 대사증후군, 스트레스 정도, 칫솔질 빈도 등의 교란변수(confounding factor)를 보정한 결과, 생리불순 여성은 치아 통증의 위험률이 1.3배(95% 신뢰구간 1.05~1.62)이고, 저작 불편의 위험률이 1.33배(95% 신뢰구간 1.03~1.72)로 나타나 생리불순이 치아 통증 또는 저작 불편의 잠재적 위험지표로 밝혀졌다. 

치과병원 박준범 교수는 “생리불순이 지속되면 염증반응을 심화시키는 인자가 증가하게 되므로, 근본적인 치료를 위해 산부인과 치료를 병행하는 것을 추천한다”고 설명하면서 “치아 통증이 나타나면 무엇보다도 증상의 개선과 치료를 위해 최대한 빨리 치과에 내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