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류 사범 두 배 이상 '껑충'…인터넷 구매율 32%
마약류 사범 두 배 이상 '껑충'…인터넷 구매율 32%
  • 송인성 기자
  • 승인 2019.05.29 10: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버닝썬 게이트'로 마약 사건에 대한 관심이 높은 가운데, 마약류 등 약물 이용 범죄가 날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9일 경남지방경찰청은 마약류 사범 집중 단속을 벌여 총 238명을 검거하고, 이들 가운데 54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112.5% 증가하나 검거율이다.

경남경찰청은 지난 2월 25일부터 5월 24일까지 3개월 동안 마약류 등 약물 이용 범죄 집중단속을 벌였다.

경찰은 이 기간 동안 필로폰 90g, 코카인 486g, 대마초 182g, GHB(물뽕) 1026㎖, 양귀비 1880주 등을 압수했다.

특히 마약류사범으로 검거된 238명은 전년 동기 112명 보다 112.5% 늘어났고, 구속인원 54명은 전년 동기 27명보다 100% 증가했다.

적발 종류별로는 향정신성의약품사범이 68.1%(162명)로 가장 많았고, 마약사범이 21%(50명), 대마사범이 10.9%(26명) 순이었다.

유형별로는 투약·소지 등이 71%(169명)로 가장 많았고 판매책이 16.8%(40명), 밀경 11.3%(27명), 밀반입 0.8%(2명) 순이었다. '밀경(密耕)'은 허가 없이 남의 땅을 일구어 약초나 농작물을 심어 가꾸는 행위를 말한다.

전체 마약류사범 중 인터넷을 통해 마약류를 구입하는 사례가 31.9%(76명)로 클럽 등 유흥업소 주변 마약류 사범 11.8%(28명) 보다 훨씬 많았다.

성별·연령별로는 남자 81.9%(195명), 여자 18.1%(43명), 40대 27.3%(65명), 20대 25.2%(60명), 30대 20.2%(48명), 50대 14.7%(35명), 60대이상 12.6%(30명) 순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마약류 범죄를 근절하기 위해 밀반입·판매행위 등 공급사범 검거에 주력하고, 인터넷·SNS를 이용한 마약류 유통사범 단속을 강화하여 생활주변의 마약류 접근을 사전 차단하는 등 앞으로도 지속적인 단속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