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 후회되는 유형 1위? "스펙만 좋고 실무 못하는 빈수레형"
채용 후회되는 유형 1위? "스펙만 좋고 실무 못하는 빈수레형"
  • 김세진 기자
  • 승인 2019.05.29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인사담당자 350명을 대상으로 ‘채용이 후회되는 직원 여부’에 대해 조사한 결과, 73.1%가 ‘있다’고 답했다.

채용이 가장 후회되는 유형은 ▲스펙만 좋고 실무 못하는 ‘빈수레형’이 17.6%로 1위를 차지했으며, 근소한 차이로 ▲업무 습득 느린 ‘답답이형’(17.2%)이 2위였다.

특히, ▲스펙만 좋고 실무 못하는 ‘빈수레형’은 지난해 같은 조사에서 상위권에 들지 못했으나, 올해 1위를 차지해 눈길을 끌었다. 이는 기업들이 스펙보다 실무 능력이 뛰어난 실전형 인재를 찾는 경향이 가속화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이들 직원을 채용하게 된 이유로는 절반을 넘는 57.8%(복수응답)가 ‘채용이 급해서’를 들었다. 계속해서 ‘지원자가 적어서’(21.9%), ‘입사 후 태도가 변해서’(16.4%), ‘스펙만 보고 평가해서’(13.7%), ‘면접 프로세스가 체계적이지 못해서’(6.6%), ‘CEO 등 윗선의 지시로 결정되어서(6.3%)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기업들은 채용이 후회되는 직원 때문에 여러 피해를 입고 있었다. 구체적으로는 ‘부서의 업무 성과 저하’(40.2%), ‘타 직원들의 사기 저하’(37.5%), ‘조직 분위기 저해’(36.3%), ‘해당 직원의 퇴사로 채용 재 진행’(33.2%) 등이 있었다.

연간 채용하는 직원 중 채용을 후회하는 직원의 비율은 10명 중 3명(28.1%)꼴로, 적지 않았다.

또, 이들 직원들의 평균 근속연수는 10.9개월로 채 1년을 채우지 못했으며, 35.9%는 6개월 미만을 근속한 것으로 조사됐다.

채용을 후회하는 직원이 가장 많은 직급은 ‘사원급’(47.7%), ‘대리급’(19.9%), ‘과장급’(13.7%), ‘주임급’(7.4%), ‘부장급’(5.9%) 등의 순으로, 비교적 낮은 직급에서 채용을 후회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그렇다면, 기업들은 채용을 후회하는 직원에 대해 별도의 조치를 취하고 있을까?
대다수인 86.3%가 조치를 취한다고 답했다.

조치 항목으로는 ‘주의 및 경고’(48.4%, 복수응답)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서 ‘직속상사 면담’(41.2%), ‘인사고과를 낮게 평가’(23.5%), ‘주요 업무에서 배제’(14.5%) 등이 있었다.

또, 채용을 후회한 직원에게 권고사직이나 해고를 한 경험이 있는 기업은 34%였다.

한편, 기업들은 채용이 후회되는 직원들을 최소화하기 위해 필요한 것으로 ‘체계적인 면접 프로세스 확립’(39.4%, 복수응답), ‘퇴사자 충원에 필요한 시간 확보’(35.1%), ‘스펙 외 부분도 평가요소에 반영’(31.4%), ‘철저한 평판조회 실시’(22.9%), ‘면접관의 면접 스킬 강화’(22.3%) 등을 꼽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