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들 대부분 "우울감 느낀다"... 극복 방법은 '여행·문화생활'
직장인들 대부분 "우울감 느낀다"... 극복 방법은 '여행·문화생활'
  • 송인성 기자
  • 승인 2019.06.12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인들 대부분이 직장생활 중 우울감을 느껴본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직장인 87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직장생활 중 우울감을 느낀 경험’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94.5%가 우울감을 느꼈다고 응답했다.

성별로는 남성 직장인(95%), 여성 직장인(94.2%)이 비슷했으며 직무별로는 ‘고객상담·서비스’(14.1%)가 우울감을 가장 많이 느낀 것으로 집계됐다. 다음으로 ‘인사·총무’(12%), ‘영업·영업관리’(12%), ‘전문·특수직’(10.9%), ‘마케팅·홍보’(9.4%), ‘재무·회계’(8.7%), ‘IT·인터넷·모바일’(8.7%) 등의 순이었다.

이들이 우울감을 느끼는 가장 큰 이유로는 ‘직장인으로서 내 미래에 대한 불안감’이라는 답변이 23.9%로 가장 많았다. 이어 ‘상사·동료와의 관계’(23.2%), ‘과도한 업무량’(22.1%), ‘동료·주변인과의 연봉, 승진 등의 비교’(13.8%), ‘기대와 다른 회사생활과 업무’(10.5%), ‘회사의 부당 대우’(4.3%) 등의 의견이 이어졌다.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은 ‘직장인으로서 내 미래에 대한 불안감’(28.1%)으로 우울감을 가장 많이 느끼는 것에 비해 여성은 ‘상사·동료와의 관계’(28.4%)로 인해 우울감을 가장 많이 느껴 차이를 보였다.

우울감을 느낄 때 나타나는 증상으로는 ‘의욕상실·무기력증’이 36.2%로 가장 많았으며 ‘만성피로’(15.6%), ‘심한 감정기복’(13%), ‘수면장애’(12.3%), ‘집중력 저하’(9.8%), ‘소화불량’(8.3%), ‘신체적 피로’(3.3%) 등의 순이었다.

직장인들의 대부분은 자신의 우울감 정도를 ‘보통’(66.3%)의 수준으로 판단하고 있었다. 20.3%는 ‘가벼운 수준’이라고 답했으며 13.4%는 ‘주변에서 눈치챌 만큼 심각하다’고 답해 직장인 10명 중 1명꼴로 직장생활로 인한 극심한 우울감을 호소하고 있었다.

우울감은 직장생활에 어떤 영향을 줄가. 우울감이 업무에 안 좋은 영향을 끼친 적이 있냐는 질문에는 90.6%가 ‘있다’고 답했다. 또 우울감이 지속되거나 정도가 심해지면서 퇴사를 고민한 직장인은 68.8%였으며 13%는 ‘실제로 퇴사했다’고 밝혔다.

한편, 우울감을 극복하기 위한 방법을 묻는 질문에는 ‘여행·문화생활’(24.6%)을 1위로 꼽았다. 이외 ‘혼자만의 시간을 갖는다’(18.1%), ‘가족·친구들과 대화’(15.9%), ‘운동 등 취미생활’(12.7%), ‘잠자기’(8%), ‘별 다른 노력은 하지 않는다’(7.6%), ‘술이나 담배로 해소한다’(6.5%) 등의 의견이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