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6 17:05 (수)
여름철, 폭우 및 폭염으로 인한 교통사고 발생 위험 높아
여름철, 폭우 및 폭염으로 인한 교통사고 발생 위험 높아
  • 장진숙 기자
  • 승인 2019.06.14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름에는 창문을 닫은 상태로 에어컨을 틀고 운전하면서 졸음운전이 발생하기 쉬우며, 잦은 비로 인한 땅 꺼짐이나 폭염으로 도로가 융기하어 손상되는 현상이 나타나 안전을 위협하므로 운전 시 주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14일 행정안전부는 여름철 폭우와 폭염으로 인해 교통사고 발생위험이 높아질 우려가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도로교통공단에 따르면, 최근 5년(’14~’18)간 여름철(6~8월) 교통사고는 총 1,423,365건(전체 24.5%)이 발생하였으며, 이로 인해 5,265명의 사망자와 2,270,142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기온이 높아지는 여름철(6~8월) 졸음운전 사고는 평균 130건이 발생했으며, 이는 지난해 1년간 평균 108건보다 22건이나 많은 수치다.

특히 창문을 닫은 채로 에어컨을 틀면 운전 중에 쉽게 졸음이 오거나 집중력이 약해지면서 사고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또한 여름에는 폭우나 폭염으로 도로노면이 손상되어 있는 경우가 많아 과속운전으로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최근 5년(’14~’18)간 땅 꺼짐 현상은 62,501건이 발생하였으며, 장마나 태풍 등의 영향으로 폭우가 잦은 6~8월에 14,740건이 발생하는 것으로 집계되었다.

폭염으로 인해 콘크리트 도로 등이 팽창해 융기하는 현상도 총 11건 발생하였으며, 모두 여름철(6~8월)에 나타나 운전하는 사람은 주의할 필요가 있다.

서철모 행정안전부 예방안전정책관은 “한여름에는 차량이나 도로상태가 나빠져 사고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은 만큼 꼼꼼하게 점검하고 과속운전을 하지 말아줄 것”을 당부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