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제 대학 졸업까지 평균 5년...전문대졸 평균 2년10개월
4년제 대학 졸업까지 평균 5년...전문대졸 평균 2년10개월
  • 김세진 기자
  • 승인 2019.06.21 1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년제 대학 졸업자의 평균 대학 재학기간은 5년인 것으로 조사됐다.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대학을 졸업한 20대 취업준비생과 직장인 640명을 대상으로 ‘대학 재학기간’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하고 21일 결과를 발표했다. 

발표된 내용에 따르면 4년제 대학 졸업자들의 평균 재학기간은 5년, 전문대 졸업자들의 평균 재학기간은 2년10개월로 집계됐다. 

성별에 따라 4년대졸 남성의 재학기간은 평균 5년10개월, 여성은 평균 4년7개월로 집계됐고, 전문대졸은 남성이 평균 3년7개월, 여성은 평균 2년6개월 재학한 것으로 집계됐다. 

대학생들의 재학기간이 길어진 이유는 남성들의 군 입대 이외에도 취업준비나, 진로고민, 등록금 마련 등으로 ‘휴학’이나 ‘졸업유예’를 하는 학생들이 많았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 전체 응답자 2명중 1명에 달하는 51.3%가 ‘학창시절 휴학한 적 있다’고 답했다. 4년제 대학 졸업자 중에는 이보다 많은 58.2%가 휴학 경험이 있다고 답했고, 전문대 졸업자 중에는 휴학 경험자가 34.1%로 10명중 3명정도로 집계됐다. 

학창시절 휴학을 했던 이유(군 입대를 위한 휴학 제외)로는 ‘진로를 고민하기 위해 휴학을 했다’는 응답자가 39.6%(응답률)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는 ‘자격증 취득 등 취업 스펙을 높이기 위해’ 휴학을 했다는 응답자가 24.7%로 많았다. 

‘학창시절 졸업유예를 한 적 있다’는 응답자는 18.0%로 집계됐다. 4년제 대학 졸업자 중에는 21.5%가, 전문대졸자 중에는 9.2%가 ‘졸업유예를 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학창시절 졸업유예를 했던 이유 중에는 ‘취업 스펙을 높이기 위해 졸업유예를 했다’는 응답자가 46.1%(응답률)로 가장 많았다. 그리고 이어 ‘사회생활을 시작하기 전 휴식과 재충전을 위해’ 졸업유예를 했다는 응답자도 33.9%로 상대적으로 많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