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 독거노인, 다인 가구 노인에 비해 우울감 느낄 가능성 3배
남성 독거노인, 다인 가구 노인에 비해 우울감 느낄 가능성 3배
  • 김세진 기자
  • 승인 2019.06.28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남성 독거노인은 다인 가구 노인에 비해 우울감을 느낄 가능성이 3배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에 따르면 서울아산병원 가정의학과 박혜순 교수팀이 2013년∼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65세 이상 노인 4471명(남 1933명, 여 2538명)의 삶의 질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우울한 기분을 느낄 가능성은 남성 독거노인에서 19.7%로, 다인 가구 남성 노인(6.0%)보다 세 배 이상 높았다. 자살 생각 가능성은 독거 남성 노인이 14.4%로, 다인 가구 남성 노인(5.2%)의 거의 세 배였다. 

여성 노인은 남성 노인보다 상대적으로 자살 생각을 더 많이 했다. 여성 독거 노인의 자살 생각 비율은 16.1%, 다인 가구 여성 노인은 10.5%였다. 

건강 측면에선 남성 독거노인의 상태가 가장 나빴다. 박 교수팀은 논문에서 “남성 독거노인이 최근 2주간 급ㆍ만성 질환ㆍ사고로 몸이 아프거나 불편을 느낄 가능성은 다인 가구 남성의 1.6배였다“고 밝혔다. 

남성 독거노인은 식생활의 질도 떨어졌다. 남성독거노인은 다인가구 남성 노인 대비 주(週) 3∼4회 이상 매식 가능성은 2.9배, 매일 매식 가능성은 2.4배에 높았다. 

여성 독거노인은 다인 가구 여성 노인에 비해 주 3∼4회 이상 매식 가능성은 1.6배였다. 

박 교수팀은 “여성 독거노인은 다인 가구 여성 노인에 비해 열량 섭취량이 적고, 탄수화물 섭취 비율은 높았다“며 ”남녀 모두 독거노인이 다인 가구 노인보다 외식이 잦았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결과(한국 독거노인에서의 건강 행태 및 생활 양상)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