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6명, "직장갑질 여전"...정신적 피해도 커
직장인 10명 중 6명, "직장갑질 여전"...정신적 피해도 커
  • 송인성 기자
  • 승인 2019.07.01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 시행이 이달 16일로 다가오지만 직장 내 갑질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크루트는 지난달 24일부터 28일까지 직장인을 대상으로 법 시행을 앞두고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 직장인 64.3%는 직장 내 괴롭힘, 이른바 갑질을 경험했다고 1일 밝혔다. 

특히 이 중 중견기업 재직자가 68%의 비율로 가장 많았고, 반대로 대기업은 56%로 가장 적었다. 

갑질을 일삼은 상대방으로는 △‘직속상사, 사수, 팀장’을 꼽은 비율이 무려 51.0%로 과반에 달했다. 다음으로는 △‘상사(타 부서)’(13.4%) △‘임원급’(11.9%) △‘대표’(11.8%) 순으로 많았다. 이와 함께 △‘동료, 동기’(8.4%)도 괴롭힘의 가해자로 꼽히는가 하면, 순위권은 아니었지만 ‘대표의 가족 구성원’(2.4%)도 일부 등장했다.  

유형별로는 ‘직장갑질 119’의 취업규칙 표준안을 참고해 선정한 보기 중에서 중복 선택하게 한 결과, 가장 많은 득표를 받은 갑질에는 ‘업무와 무관한 허드렛일 지시’(11.6%)가 꼽혔다. 이어 ‘욕설·폭언·험담 등 명예훼손’과 ‘업무능력·성과 불인정·조롱’이 각 11.3% 동률로 공동 2위에 올랐고, ‘업무 전가’(10.7%) 역시 두 자릿수 득표하며 4위에 선택됐다. 직장인들은 담당업무가 아닌 잡무지시를 하는 것에 대해 가장 큰 갑질이자 괴롭힘으로 보고 있었고, 본인의 업무를 전가하는 것 역시 불쾌하게 여기고 있었다.  
 
이어 5위에 △‘회식참석 강요’(7.7%), 6위에 △‘근무환경 악화’와 △‘근무시간 외 SNS로 업무 지시’(각 7.1%), 8위에 △‘사적 용무 지시’(6.7%), 9위에 △‘근로계약내용 불이행·불합리한 처우’(5.3%), 공동 10위에는 △‘체육대회·장기자랑 등 사내행사 참여 강요’와 △’따돌림’(각 4.5%)이 오르며 천태만상 사내 갑질 유형이 드러났다.
 
이 뿐만이 아니었다. 10위권 밖이었지만 △‘업무 배제’(4.0%), △‘CCTV감시’(2.8%), △‘폭행·협박’(2.3%) 등의 갑질도 만연했고, 6위(근로시간 외 SNS업무지시)와 비슷한 맥락의 ’SNS’ 갑질도 추가로 확인됐다. 회사 홍보 차원에서 프로필 사진을 변경할 것을 압박 또는 강요하는 것 등이 그 예다.  

괴롭힘에 대한 제대로 된 보상은 커녕 2차 피해 여파도 컸다. 직장 갑질로 인한 피해의 결과에 대해 물은 결과, 응답자의 56.7%는 ‘공황장애, 우울증 등의 정신적 피해’를 입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서 △‘원치 않는 퇴사’(17.5%) △‘인사 불이익’(11.5%), ‘신체적 피해’(8.1%)도 돌아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