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 "기업 채용 불공정해"..평가기준 불신
구직자 "기업 채용 불공정해"..평가기준 불신
  • 김세진 기자
  • 승인 2018.11.01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기관의 불공정 채용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구직자 10명 중 7명은 채용과정에서 불공정한 조건이 평가에 반영된다고 체감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구직자 297명을 대상으로 ‘불공정한 채용 조건’을 주제로 조사한 결과, 74.1%가 본인이 겪은 채용과정에서 불공정한 조건이 반영된 것을 체감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채용 평가에 반영되었을 때 가장 불공정하다고 생각하는 기준 1위는 ‘연령’(35.7%)이었다. 다음은 ‘출신학교’(15.5%), ‘인맥’(15.2%), ‘부모의 배경’(12.1%), ‘외모’(6.4%), ‘성별’(5.1%) 등이 있었다.
 
불공정한 조건이 채용 평가에 반영되었다고 체감한 구체적인 상황을 살펴보면 ‘내정자가 있는 듯한 채용을 봤을 때’(45%, 복수응답), ‘면접에서 특정 지원자에게만 관심이 쏠릴 때’(30.5%), ‘채용공고가 게시된 도중에 바뀔 때’(24.1%) 등을 꼽았다. 
 
이들 중 69.1%는 본인의 실력보다는 불공정한 평가 조건으로 인해 채용에서 탈락했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또, 88.6%는 이러한 평가 조건 때문에 상대적 박탈감을 느낀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그렇다면, 구직자들은 기업의 채용 공정성을 어떻게 평가하고 있을까?
전체 응답자(297명) 중 24.2%만이 기업의 채용 공정성을 신뢰한다고 답했으며, 이보다 3배 가량 많은 응답자(75.8%)는 불신한다고 답했다.

채용과정 중에서 가장 불공정하다고 느끼는 것은 ‘명확한 평가기준 제시되지 않음’(53.9%, 복수응답)이 차지했다. 다음으로는 ‘일부 자격조건으로 필터링’(43.1%), ‘내정자 있는 채용 진행’(34.3%), ‘합격자 발표 비공개 진행’(30.6%) 등을 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